언폴드나래 :: +235일

+235일

I'm Mother 2017.08.09 00:07

주님, 감사합니다. ㅠㅡㅠ

너무 힘들었던 하민이 신생아 시절, 


준비 없이 생긴 아기를 육아의 육자도 모르고 낳아 

닥치는대로 아기를 키웠던 그 때, 

아이를 몇 시간씩 안고 잠들기 기다리며 

눈물 흘리며 듣던 찬양의 가사.  


지금 이 자리에서 주를 바라보며

지금 이 자리에서 주가 영광 받으시도록

주께 순복하리라 주께 나아가리라

지금 이자리에서 살아내리라...


주님, 저는 바보입니다.

저에게 양육의 지혜를 주세요.

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 

아기를 재우던 그 숱한 밤.


그 뒤로 벼락치기로 

읽게된 육아서들 몇 권을 통해 

아이에게 어떤 안정감을 줘야하는지

어떻게 사랑한다 말해야하는지...

지혜와 지식을 쌓을 수 있었다.

 

나는 역시 공부없이 안되더라..

내 마인드...

나아가야할 방향....

육아 철학...

목표..

내 안에 태도...

모성애. 

사랑...


엄마라는 직분,

이 훈련의 시간.


이 모든 것이 그 밤, 

그 하얀밤,

내 눈물의 기도를 받으시고, 들으셨음을 믿는다.

 

지금은 정말로, 많이 편안하고 행복하다.

또다른 불안과 걱정들이 나를 엄습할때도 있지만,

나는 다시 잘해 낼 것이다.

 

아이는 자라고, 나는 잘하고!!

또 못하면 못하는대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.


정말 극한의 힘듦을 순간순간 마주하지만,

나는 정말로 다시 태어나도 엄마가 될 것이다.

 

하민이 너의 엄마여서 너무 행복하다!




티스토리 툴바